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 무역금융 세미나 개최


아시아경제

지난 5일 미얀마 양곤 현지에서 개최된 '2017 무역금융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이틀 간 미얀마에서 '2017 무역금융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과 무역회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현지 은행과 무역회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무역 트렌드와 외국환 법령 및 관리 체계, 무역금융 상품과 구조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 미얀마 현지 중앙은행과 상공회의소, 금융기관과 함께 미얀마 수출입 금융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미얀마는 한반도의 3배가 넘는 국토에 천연가스 등 풍부한 지하자원과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 인도, 태국 등 대형시장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리적 요충지로 2011년 미얀마 신정권이 출범하면서 대외 개방과 함께 환율제도 개혁, 외국인투자법 개정 등 일련의 제도 개혁에 나서면서 투자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9월 한국계 은행 최초로 미얀마 양곤 지점을 개점해 영업을 확대하고 있는 신한은행은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무역제도와 환율 정보 등을 주기적으로 제공해 전문화된 무역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