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람이 있는 문화'


조선일보
문체부, 새 문화정책 기조 발표 문재인 정부의 문화정책 기조가 '사람이 있는 문화'로 정해졌다.
박근혜 정부는 '문화융성: 문화가 있는 삶'이었다.
도종환〈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서울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문화비전 2030'의 계획을 밝혔다.
2030년까지 내다보는 장기적 비전을 가지고 문화 정책을 수립하겠다는 뜻이다.
정책의 세부 내용은 민관 협치를 통해 내년 3월 발표하겠다고 했다.
도 장관은 새 문화정책의 3대 가치로 '자율성' '다양성' '창의성'을 제시하고, 8가지 정책 의제로 ▲개인의 창작과 향유 권리 확대 ▲문화예술인의 지위와 권리 보장 ▲문화 다양성 보호와 확산 ▲공정 상생을 위한 문화생태계 조성 ▲지역 문화 분권 실현 ▲문화 자원의 융합적 역량 강화 ▲문화를 통한 창의적 사회 혁신 ▲미래와 평화를 위한 문화 협력 확대를 들었다.
도 장관은 "진보 정부 10년과 보수 정부 10년을 뛰어넘는 미래지향적인 문화정책, 사람의 생명과 권리를 중시하는 문화가 중심"이라며 "'사람이 있는 삶'이란 말에는 세월호 재난을 겪으며 '이게 나라냐'고 절규했던 사람들, 새로운 사회와 나라를 외쳤...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