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TF왜] 이국종, 국회에서 '피눈물 난다' 발언한 사연은


더팩트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이 7일 국회를 찾아 권역외상센터 예산에 대해 "피눈물이 난다"고 발언했다.
이 센터장이 지난 22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북한 귀순 병사의 인권 문제에 해명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국종 예산? 가져가는 사람 따로 있다"…예산 집행 행정문제·지속적 관심 촉구 [더팩트|국회=조아라 기자]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이 7일 국회를 찾아 권역외상센터 예산에 대해 "피눈물이 난다"고 발언하면서 그 이유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센터장은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포용과 도전' 국회의원 모임)이 주최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외상센터의 역할' 세미나에 참석해 "(청와대에) 청원해 예산이 늘어나면 중증외상의료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느냐. (현실은 그렇지 않아) 피눈물이 난다"며 국내 권역외상센터 체계의 개선 필요성을 호소했다.
앞서 공동경비구역(JSA) 귀순 병사의 치료 등으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새해 지원 예산이 여야 논의를 통해 50% 이상 증액됐다.
7일 복지부 등에 따르면 '중증외상전문진료 체계 구축' 사업이 당초 정부안 400억4000만 원에서 601억4400만 원으로 증액돼 국회를 통과했다.
이는 올 본예산인 439억 원보다 대폭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이 센터장은 이러한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관심이 일시적이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예산이 나와도 가져가는 사람은 따로 있다"며 실질적으로 권역외상센터로 예산 행정에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 200억을 증액해 준다고 하니 보건복지부는 헬리콥터 5대 이야기부터 먼저 했다"며 "저 (예산 증액된) 헬기들 우리 병원 것도 아니다.
제가 헬기를 도입하자고 했을 땐 정신병자 취급했다"고 강조했다.
응급의료 전용 헬기(닥터헬기) 1기 신규 배치 비용으로는 11억 원이 배정됐다.
이국종 아주대학교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 교수가 2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북한 귀순 병사의 상태에 대해 말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센터장은 이어 "‘닥터 헬기’ 출동 건수에서 중증 외상으로 출동하는 것은 20%를 넘지 않는다"며 "(헬기를 관리하는) 경기도 공무원이 아주대 병원은 야간에 몰아야 하니 절대 안 간다고 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헬리콥터가) 야간에 운행하지 않으면 필요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센터장은 또 "헬기만 있고, 무전기 달라고 한 지 7년이 넘었는데 아무리 높은 분에게 얘기해도 헬기는 문제 없지만 다음은 절대 안된다고 한다"며 "이건 진정성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거듭 예산 집행에 꼼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산이 나타나지 수많은 외상 전문가가 한국에 있다고 갑자기 나타난다"며 "예산을 쫙 내려보내면 행정 관료가 붙고 저 같은 말단전문가에게 와야 하는데 다 튀어나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이번에 늘어난 예산과 관련해서 닥터 헬기 등 실질적인 집행과정이 잘 가동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제 막 예산안이 통과되고 집행되지 않은 과정에서 이 센터장이 우려하는 것에 대해 국회가 잘...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