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수원서 '지방자치단체 인권 실현 방안' 모색


뉴스1

한국인권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ews1 권혁민 기자

'제3회 한국인권회의' 개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권혁민 기자 = '지역사회와 인권-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하는 '제3회 한국인권회의'가 7일 노보텔앰배서더 수원 호텔에서 개막했다.
수원시와 경기도·국가인권위원회·한국인권재단이 주최하는 한국인권회의는 8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회의에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인권 담당 공무원, 인권위원, 인권활동가, 인권학자들이 참석해 '인권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인권 실현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은 기초지자체들의 인권 협력 기구인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총회가 열렸다.
수원시, 서울 성북·강동·구로구, 광명·오산·화성시 등 26개 지자체가 참여했다.
창립총회에서는 '인권 도시 연대를 위한 선언문'을 채택, "26개 회원 지자체는 인권이 그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인간 존엄성을 지키는 보편적 권리임을 확인한다"면서 "인권 존중·보호를 위해 연대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에서 "모든 사람이 모든 영역에서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 자유와 권리를 함께 누려야 한다는 '세계인권선언'의 정신이 사회 전체에 고르게 공유될 때 '인권 도시'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지방정부·시민사회가 연대하고 협력해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인권이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개헌과 인권, 지자체'를 주제로 전체 세션, '지자체 인권 제도 활성화를 위한 인권교육 현황과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특별 세션이 열렸다.
8일에는 오전 9시부터 2개 분과 세션이 진행된다.
'지역사회와 인권-이슈와 도전'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Δ지자체 행정과 인권 주류화 Δ안전권과 안산(세월호 사건을 중심으로) Δ농촌(농민)과 인권 등 6개 소주제 토론을 한다.
'지역사회와 인권-협력과 파트너십'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도 Δ...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