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봉주 “민국파 주장, 시간상 불가능…명백한 허위사실”


중앙일보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 보도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 당일 자신을 사건 추정 장소에 데리고 갔다는 과거 측근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재반박했다.
앞서 인터넷매체 프레시안은 당시 정 전 의원의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은 호텔에 갔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서 민국파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사건 일로 추정되는) 23일 (정 전 의원의)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있는 을지병원에서 어머니를 병문안 한 시간이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기 때문에 피해자 측이 정 전 의원과 만남이 있었다고 하는 오후 2시 전까지 여의도 호텔까지 가는 건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민국파라는 사람이 마치 2011년 12월 23일 저와 계속 같이 있었던 것처럼 말했다고 했지만, 이것도 거짓말”이라며 당일 오후 2시 17분쯤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첨부했다.
이어 “위 카페 글은 복잡한 서식 등이 적용돼 있어, 차량을 통해 저를 수행하는 도중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다”며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민국파가 저를 수행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은 더 이상 허위보도를 하지 말고 사과를 하거나, 진실이라고 믿고 있다면 가지고 있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길 바란다”며 “이런 방식의 보도는 공공성이 강한 언론을 사적으로 이용해 저를 협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