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터키 방송사 ‘살인 용의자에 문 대통령 사진’ 오보 사과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살인 용의자로 잘못 쓴 지난달 25일 터키 쇼TV 방송 화면. [연합뉴스]

방송 15일 만에 “실수 … 의도 없었다” 대통령·이방카 사진, 용의자 부부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살인 용의자의 모습으로 방송한 터키의 방송사 ‘쇼(show) TV’가 사과 방송을 했다고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사과 방송은 지난 11일 이 방송사의 메인 저녁 뉴스 프로그램인 ‘아나 하베르(Ana Haber)’를 통해 방영됐다.
오보 15일 만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뉴스 프로그램의 앵커는 뉴스 후반부에 약 24초 동안 사과문을 읽었다.
“한국과 한국 문재인 대통령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겠다.
저희 뉴스에서 실수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사용했다.
전혀 의도치 않게 이뤄진 이 실수에 대해 형제의 나라 한국 대통령과 국민께 사과드린다”는 내용이었다.
쇼TV는 터키의 억만장자 투르가이 지네르가 설립한 ‘지네르 미디어 그룹’이 소유한 채널로 드라마·예능·보도를 다룬다.
터키 국내 시청률 2~3위로 친정부 성향으로 분류된다고 한다.
지난달 25일 방송된 오보는 쿠웨이트의 백만장자 부부가 필리핀인 가사도우미를 살해한 뒤 시체를 1년간 자택 냉동고에 은닉한 사건에서 등장했다.
약 1분 40초간 이어진 이 리포트에서 쿠웨이트 백만장자 부부의 사진으로 문 대통령과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의 사진이 사용됐다.
지난달 23일 청와대 만찬장에서 두 사람이 악수하는 모습이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얼굴 사진과 피살된 29세 가사도우미의 얼굴 사진이 나란히 등장하는 등 문 대통령 사진은 모두 8차례 노출됐다.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이 항의하자 쇼TV 측은 이달 5일에서야 “큰 실수를 저질렀다.
사과한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인터넷 등에서는 삭제했으나 공개 사과 및 정정보도는 하지 않았다.
외교부는 거듭 정정 보도를 요청했고, 15일 만에 사과문을 내보낸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정정보도에 인색한 것이 (터키의) 문화인 것 같다”고 말했다.
쇼TV는 명확한 책임 소재도 밝히지 않고 “단순 방송 사고였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황당한 방송 사고에 소유주인 지네르와 한국과의 악연도 거론되고 있다.
에너지·광물업도 경영하는 지네르가 2016년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 때 4개월째 용선료를 받지 못 한 일이 있었다는 것이다.
전수진 기자 chun....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