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훈범의 시시각각] 미투의 종착역: 성 아닌 권력


중앙일보

이훈범 논설위원

아래로만 작동하는 권력형 성범죄 권력 남용 거부까지 미투가 가야 피해자들의 용기가 들춰낸 추악한 욕망의 민낯들이 역겹다.
그 잘난 얼굴들의 질긴 가죽으로 틀어막았던 묵은 구린내에 토악질이 날 지경이다.
때로는 천재의 기행으로, 때로는 잠든 열정을 일깨우는 일침(一針)으로 포장되고, 때로는 원하는 길로 들어서기 위한 통행세로, 때로는 넘볼 수 없는 인물과 함께하는 수업료로 노골적으로 요구되기도 했으며, 많은 경우 그저 술기운에 의한 실수로 덮어 뭉개졌던 가해자들의 죄업(罪業)이다.
그것은 동서고금이 다를 게 없는 인류의 오랜 수치다.
그것이 오늘날 ‘미투(#MeToo)’라는 이름으로 전지구적·동시다발적으로 까발려지고 있는 건 젠더 감수성이 그만큼 두터워진 까닭이다.
이제 흔적만 남은 남성 중심 이데올로기는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변명마저 용납하지 않는다.
사실은 오래전에 사라진 건데 어리석은 남성들만 모르고 있었다.
그래서 공연한 충격을 만들고 문제를 어긋난 방향으로 이끌어 간다.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반만 드러난 진실이다.
18세기 물리학자이자 풍자 작가인 게오르크 리히텐베르크의 통찰처럼 “거세게 내리는 비에 돼지는 깨끗해지지만 사람은 진흙투성이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성’이 도구가 되고 있지만 미투 운동의 본질은 성이 아니라 권력이다.
성폭력이 아니라 권력형 갑질을 고발하는 것이다.
그것이 단순한 성범죄와 미투 운동을 구별짓는, 그리고 구별지어야 하는 경계다.
한 정당 관계자의 말이다.
“여성의원실에 있는 남성 보좌관이 여성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반대의 경우는 있다.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18대 국회 때 여당 여성의원이 남성 보좌관과 남성 기자들의 허벅지를 더듬어 문제가 된 적이 있었다.
” 미투의 성범죄는 위에서 아래로만 움직인다는 말이다.
남성 대 여성의 문제가 아니라 힘 가진 자와 힘 없는 자의 문제인 것이다.
남성들의 반성 차원에서 등장한 ‘미퍼스트(me first)’ 운동이 호응을 얻지 못하는 것도 그래서다.
힘 없는 남자들이 백날 “내가 먼저”라고 외친들 권력 남용은 사라지지 않는 까닭이다.
게다가 성욕을 가졌다고 누구나 성폭력을 하는 게 아니듯, 권력을 가졌다고 아무나 남용하는 게 아니다.
손에 쥔 권력을 함부로 휘두르고 싶은 유혹을 많은 권력자가 자제하듯, 아무리 욕망이 끓어올라도 대다수 사람은 그것을 아무 데서나, 아무한테나 배설하지는 않는다.
권력 남용도 그렇지만 (미투의) 성범죄도 ‘하는 X’만 하는 것이다.
우후죽순 쏟아져 나오는 데서 범할 수 있는 일반화의 오류는 문제의 근본적 해결(그것이 가능하다면)을 더디게 할 뿐이다.
미투가 고발한 성범죄자들의 죄과가 고발장 내용에 그치지 않을 것이다.
그들 권력형 성범죄자가 성범죄 대상자 말고 나머지 동성(同性)의 수하들은 공정하고 사심 없이 대했을 거라고는 믿어지지 않는다.
하나의 성범죄 뒤에는 수많은 권력형 갑질이 있었을 게 분명하다.
기행과 일침이, 통행세와 수업료가 성을 매개로만 행사되고 요구되지 않았을 거란 말이다.
너무나 많아서 너무나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권력 남용들이다.
성폭력이 충격적이고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상처가 워낙 크다 보니 우선 관심을 받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거기서 그치면 곤란하다.
그런 성범죄와 뿌리는 같으면서도 보다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는 일반적 권력 남용을 거부하는 데까지 미투가 가야 한다.
그래야 온전한 치유가 이뤄지고 진정한 젠더 혁명도 완성될 수 있다.
할 수 있겠냐고? “세상이 비틀거리는 건 어리석은 자들은 자신만만한데 명석한 이들은 의문에 차 있기 때문이다.
” ...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