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올림픽] 여자 컬링과 매스스타트…한국 대표팀의 남은 금빛 희망


연합뉴스

[올림픽] 승리를 향한 주장의 지시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한국의 김은정이 스위핑 방향 등을 지시하고 있다.
2018.2.15 yoo21@yna.co.kr

'인기 최고' 여자 컬링, 23일 일본 넘으면 25일 결승전 이승훈·김보름, 24일 남녀 매스 金빛 질주' (평창=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2일 금빛 없는 '골든 데이'를 보내 허탈해진 한국 팬들에게 위안이 될만한 짜릿한 시나리오가 있다.
'국민 김자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23일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 진출을 확정한다.
24일에는 이승훈(30·대한항공)과 김보름(25·강원도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매스스타트에서 금빛 질주를 펼치고, 여자 컬링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이 열리는 25일 금메달을 쓸어담는다.
아직까진 상상이다.
하지만 충분히 실현 가능한 시나리오다.
한국을 넘어 국외에서도 화제를 모으는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은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숙적 일본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8승 1패, 예선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유일한 1패가 일본전에서 나왔다.
하지만 한국은 일본과 상대 전적에서 11승 8패로 앞서 있다.
일본은 예선전에서 5승 4패의 기복을 보이기도 했다.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겪었던 여자 컬링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팬들로부터 가장 뜨거운 응원을 받는 팀으로 급부상했다.
스킵 김은정과 김선영, 김영미, 김경애, 김초희는 '팀 킴'으로 뭉쳐 강호들을 꺾었다.
스킵 김은정이 리드 김영미를 부르는 "영미, 영미"는 평창올림픽 최고의 유행어가 됐다.
이들이 23일에도 밝게 웃으면 한국 여자 컬링은 25일 오전 스웨덴-영국전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올림픽] 매스스타트 '첫 금 노린다'(강릉=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매스스타트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를 이틀 앞둔 22일 오전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스피드스케이팅 종목 가운데 하나인 매스스타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앞쪽부터 이승훈, 정재원, 김보름, 박지우. 2018.2.22 utzza@yna.co.kr 매스스타트에서 먼저 금빛 소식이 들릴 수 있다.
남자 팀추월에서 후배들을 이끌며 은메달을 목에 건 '한국 남자 빙상의 간판' 이승훈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다.
빙속황제 스벤 크라머르(네덜란드)도 매스스타트에서는 '도전자'다.
여러 명의 선수가 지정된 레인 없이 400m 트랙을 16바퀴 돌아 경쟁하는 매스스타트는 장거리 주행 능력과 상대를 추월하는 쇼트트랙 기술을 요구한다.
쇼트트랙 선수 출신의 '빙속 장거리 스타' 이승훈은 매스스타트에 최적화된 선수로 평가받는다.
10,000m 4위, 팀 추월 은메달로 '쾌조의 컨디션'을 확인한 이승훈은 마지막 레이스를 '금빛'으로 물들이겠다는 각오다.
김보름도 쇼트트랙으로 빙상에 입문해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이번 시즌 허리 부상을 당해 월드컵 랭킹 10위로 밀렸지만, 2016-2017 시즌에는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팀 추월에서의 논란을 겪은 터...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