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회영화 잇단 주연 강동원 “점점 철 드는 것 같다”


중앙일보

강동원이 연기한 택배기사 건우는 모범시민으로 유명해졌다가 누명을 쓰게 된다.
[사진 CJ E&M]

‘골든슬럼버’서 선량한 택배기사 “좀 손해 보면 어때” 대사에 공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7’에서 고(故) 이한열 열사 역으로 700만 관객을 울린 강동원(37)이 새 영화 ‘골든슬럼버’(14일 개봉, 감독 노동석)에선 세상 둘도 없이 선량한 택배 기사 건우로 분했다.
거대 권력의 덫에 걸려 대통령 후보 암살 누명을 쓰고 쫓기면서도, 친구들과 세상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는 캐릭터다.
연기하며 그 순진함이 답답하지 않았을까. 개봉을 앞두고 만난 강동원은 외려 “건우가 백프로 이해 갔다”고 했다.
“극 중 대사 ‘좀 손해 보면 어때’는 내가 평소 입버릇처럼 하는 얘기다.
억울한 일을 당해도, 더 바르다고 생각하는 쪽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손해 보지 않으려고만 하는 현시대에 이런 얘기가 묵직한 메시지를 던질 수 있지 않을까.” 이건 그가 8년 전 영화사 집(대표 이유진)에 이 영화를 먼저 제안한 이유이기도 하다.
Q : 배우 본연의 화려한 존재감이 캐릭터를 뚫고 나온단 평을 듣곤 한다.
누구보다 평범한 택배기사를 연기해야 했는데.A : “고민한들 답은 하나다.
열심히 잘하는 수밖에. 제작진 회의 끝에 살을 7㎏ 불렸다.
택배기사의 애환을 그린 TV다큐도 참고했다.
건우가 배달 갔던 집 쓰레기를 대신 버려주는 장면이 있다.
실제 그런 일이 많다고 하더라.” Q : 건우처럼 학창시절 밴드 경험도 있나.A : “대학 때 제일 친한 친구들이 하드코어 록밴드를 했다.
이 자식들이 굳이 나 자는 방에 와서 메탈리카 듣고(웃음). 영화 찍으며 걔네 생각 많이 했다.
난 고등학교 때 방송반 DJ를 했다.
신해철씨(영화에 그의 음악이 많이 나온다) 진짜 팬이었다.
그가 보컬로 활동한 그룹 넥스트의 ‘디 오션’을 특히 좋아했다.
” Q : 이번 영화를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은.A : “붐비는 번화가 촬영이 유난히 많았다.
성신여대 입구, 광화문, 공덕동 주차타워…. 카메라는 저 멀리 있고 길 가던 분들이 ‘헉, 뭐야’ 쳐다보는데 어찌나 민망했는지. 송대찬 프로듀서가 전적이 있다.
‘검은 사제들’(2015) 때는 명동 거리를 그렇게 뛰어다니게 했다.
” Q : 동명의 일본 소설 원작과 결말이 다르다.
A : “주인공의 억울함이 해소되는 걸 꼭 보여주고 싶었다.
그 편이 한국 정서에도 더 맞을 것 같았다.
” Q : 극 중 1인 2역도 원작에 없던 설정인데.A : “조의석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에 있던 건데 영화적으로 끌어오면 재밌을 것 같았다.
원작 판권 해결에 시간이 걸리면서 감독님은 딴 작품에 들어가게 됐지만. 우여곡절이 많았다.
” Q : ‘1987’에 이어 사회적 메시지가 있는 영화를 했다.
A : “우연히 맞물렸다.
근데 그럴 나이도 됐다.
점점 철이 드는 것 같다.
”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유력 대선 후보의 자동차가 폭파되는 장면. 실제 세종로 일대에서 찍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7’은 지난 정부 시절 어렵게 제작에 착수한 영화다.
강동원은 “한국이 이만큼 살게 되기까지 실제 있었던 커다란 사건을 담은 영화인데 그걸 왜 정치적이라고 하는지, 왜 투자가 안 되는지 이해 자체가 안 갔다”고 돌이켰다.
Q : ‘1987’이 큰 호응을 얻었는데.A : “굉장히 기분 좋다.
제작 초만 해도 불안불안했다.
장준환 감독님이 너무 걱정하니까 덩달아 무섭기도 했다.
어릴 적 우리 어머니가 ‘옳은 일 할 땐 해라, 근데 좀 뒤에서 해라’ 이런 얘길 많이 하셨다.
근데 이한열 열사 어머니도 아드님한테 그러셨다더라. 감독님한테 내가 무조건 할 테니 대신 큰 그림으로 가잔 얘길 많이 했다.
이런 영화일수록 더 많은 대중한테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 강동원은 “어느 순간 나와 캐릭터의 감정이 섞여버렸다”고 했다.
“연기하다 보면 힘든 캐릭터를 만난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때 한번 그랬는데 ‘1987’은 유가족, 피해자도 만나고 당시 이한열 열사 일기며, 자료를 읽다 보니 선을 넘었다.
영화 끝나고도 너무 힘들었다.
빠져나오려면 아직 시간이 조금은 더 필요할 것 같다.
” 그의 다음 행보는 할리우드 영화 ‘쓰나미 LA’다.
세 명의 주인공 중 하나로, 해일에 휩쓸린 사람들을 구하는 한국인 서퍼 역할이다.
올해 개봉할 김지운 감독 영화 ‘인랑’ 촬영을 마치는 대로 3월부터 유럽에서 촬영에 돌입한다.
나원정 기자 na.won...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