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스브스夜]“1등은 임오경X신효범”…불타는청춘, 웃음과 눈물의 노래자랑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ㅣ 손재은 기자]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 숨겨놓았던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누군가는 변신을, 누군가는 흥에 취했고, 누군가는 눈물과 감동을 선사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싱글송글 노래자랑’으로 꾸며졌다.
2018년 대기획으로 진행됐던 만큼 청춘들은 준비 과정을 통해 완벽한 무대를 만들었다.
첫 번째 주자는 박선영 임재욱이었다.
박선영은 이지연의 ‘그 이유가 내겐 아픔이었네’를 선곡해 ‘박장군’의 보이시한 이미지를 벗고 소녀 감성을 자랑했다.
준비 과정을 통해 임재욱과 달달한 썸까지 챙기며 로맨틱 무드를 자아냈다.
박선영의 무대를 이어받은 임오경은 박경희의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를 선곡해 가수 못 지 않은 실력을 뽐냈다.
리허설 때만 해도 멘토 신효범이 경연장 불참을 선언해 긴장감 가득한 모습을 선보였지만 본 무대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신효범은 관객석에서 임오경의 무대를 지켜보며 눈물을 글썽여 감동을 자아내기도. 최성국은 느끼함과 코믹함을 다 버린 모습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신성우의 ‘서시’를 선곡해 멘토 장호일과 무대에 올라 카리스마 넘치는 로커의 모습으로 변신해 놀라움을 안겼다.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청춘들은 “소름 돋았다” “섹시했다”라며 아낌없는 칭찬을 남겼다.
김정균은 멘토 지예와 호흡을 맞췄다.
유재하의 ‘가려워진 길’을 선곡해 리허설 때 음정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본 무대에서는 실수 없이 곡을 소화해 냈다.
더욱이 한동안 보지 못한 딸을 언급하며 “아빠가 많이 사랑한다”는 말을 남겨 감동을 선사했다.
강문영은 흥신흥왕 다운 면모로 무대를 장악했다.
멘토 이하늘이 선곡한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를 자신의 곡처럼 소화해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드리 헵번 스타일로 등장해 춤까지 선보이며 간드러지는 무대를 완성했다.
박재홍의 무대는 눈물바다를 이뤘다.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가지고 멘토 양수경과 무대에 올라 한 달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떠오르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의 애끓는 사부곡에 청춘들 역시 가슴 아파했다.
마지막은 이연수가 장식했다.
이연수는 멘토 김완선과 함께 엄정화의 ‘초대’를 준비했다.
레드 빛 화려한 의상을 입고 노래를 부르며 퍼포먼스까지 소화해냈다.
숨겨놨던 섹시미를 뽐내며 반전의 무대를 완성했다.
그동안 무대 공포증을 이겨내고 가수로 거듭나는 순간이었다.
7명의 무대를 마친 후 관객들의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1등은 임오경 신효범이 차지했고, 2등은 강문영 이하늘, 3등은 최성국 장호일이 이름을 올렸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방송된다.
...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