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부, ‘北 평창참가단 경비 29억 여원 지원’ 오늘 심의 의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9억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오늘(14일) 심의·의결한다.
통일부는 오늘(14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이 같은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교류협력추진위에서 안건이 의결되면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태권도 시범단 등이 국내에서 머무르는 동안 사용된 경비를 지원하는데 기금 29억 여원이 사용될 예정이다.
북한의 평창패럴림픽 참가단 관련 비용은 추후에 별도로 심의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달 말에도 정부 합동지원단 운영 경비로 남북협력기금 1억4800만원을 집행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정부는 북한과 차관급 실무회담을 통해 북한 참가단의 편의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6일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를 열어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 준비 사업'에 4억600만원, '남·북·국제사회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3억3천만원의 협력기금을 사...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