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호영 전 특검 오늘 기자회견…다스 부실수사 의혹 해명


뉴시스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DAS) 부실수사 의혹 해명에 나선다.
정 전 특검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정 전 특검은 다스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알고도 이를 수사하거나 검찰에 인계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스 의혹이 불거졌던 2008년 당시 정 전 특검팀은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가 개인적으로 회사 자금을 횡령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참여연대 등은 2008년 정 전 특검이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씨 등이 120억원대 자금을 빼돌린 사실을 파악하고도 사법처리 하지 않은 혐의로 고발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 관련 수사는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 두 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수사팀은 정 전 특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 입증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120억원의 성격 규명 및 추가 비자금 조성 여부를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다스 수사팀은 정 전 특검의 직무유기 의...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