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SPO 톡] 지단, “질만한 경기 아니었다…공이 안 들어가고 싶어해”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거듭된 부진과 무승 속에, 지네딘 지단 레알마드리드의 감독의 진단은 이번에도 불운이었다.
지단 감독은 14일 새벽(한국시간) 비야레알과 2017-18 스페인 라리가 19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 만한 경기가 아니었다”며 “공이 안들어가고 싶어했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레알은 28차례나 슈팅을 뿌렸고, 7차례나 유효슈팅을 기록했으나 비야레알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비야레알 골키퍼 세르히오 아센호의 선방이 이어졌다.
후반 43분 일격을 당했다.
코너킥 공격이 차단된 이후 역습을 당해 파블로 포르날스에 결승골을 내줬다.
0-1로 졌다.
최근 공식 경기 3연속 무승(2무 1패)이자, 라리가 3연속 무승(1무 2패), 안방 3연속 무승(1무 2패)에 빠졌다.
지단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문제는 마지막이었다.
공이 들어가고 싶지 않아하는 상황이면 아주 어렵다.
좋은 경기를 할 수도, 나쁜 경기를 할 수도 있는데, 우린 좋은 경기를 했다.
공이 안들어가려고 하면 까다로워진다.
그러다가 역습을 당했고, 모든 선수들에게 X같은 일이 됐다”고 격한 말을 했다.
지단 감독은 “우린 계속해서 득점이 될 만한 상황을 만들었는데 공이 안들어가려 했다”는 말을 반복했다.
경기 내용이 좋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며 “낙담하지 않겠다.
계속해서 훈련하고, 좋은 순간을 만들기 위해, 긍정적인 면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지단 감독은 경기력에 대한 비판에 대해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결과는 아주 부정적이지만, 이런 경기가 승리로 변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내용상으로는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다음 경기는 이기기를 고대한다.
셀타전도 그렇고, 코파델레이 경기도 이길만한 경기를 했다.
다음 경기를 더 잘 준비하겠다”며 승리로 입증하겠다고 했다.
레알은 라리가 4위에 머물러 있다.
5위로 올라온 비야레알과 차이가 1점에 불과하다.
1위 바르셀로나와 격차가 16점으로 벌어진 가운데 좁히지 못했다.
현실적으로 역전 우승은 어렵다.
지단 감독은 “우리는 리그를 생각하는 게 아니라 다음 경기를 이기기 위한 것만 생각한다”며 “안 좋은 흐름이 있을 때가 있다.
이기기 위한 모든 방법을 찾을 것이다.
아직 코파델레이와 챔피언스리그가 남아있다”며 후반기에 반전의 계기를 찾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지단 감독은 비야레알과 경기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레알이 부진하다는 이야기를 늦는 일에 지쳤다.
언론은 레알에 대해 부정적인 기사를 쓰면 더 장사가 잘 된다.
모든 것이 나쁘다고 하는 데 그렇지 않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고 있을 것"이라며 언론의 비판 보도를 비판한 바 있다.
레알의 다음 경기는 19일 새벽 치를 레가네스와 코파델레이 8강 1차전이다.
22일 ...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