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세돌, '홈' 제주에서 커제에게 승리…'통쾌한 설욕'


연합뉴스

돌 놓는 이세돌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이세돌(오른쪽)이 돌을 놓고 있다.
2018.1.13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세돌 9단이 '홈' 제주도로 '숙적' 커제 9단을 불러들여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이세돌 9단은 13일 제주도 해비치호텔 로비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뒀다.
완벽한 설욕이다.
이번 대국은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의 14번째 맞대결이다.
이전까지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에게 상대전적 3승 10패로 크게 밀렸다.
그만큼 설욕을 다짐하며 임한 무대였다.
제주도는 이세돌 9단이 가족과 함께 머무는 삶의 터전이기에 더욱 그랬다.
개막식에서도 "커제에게 빚이 많다.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던 이세돌 9단은 이날 대국에서 귀중한 1승을 추가했다.
이세돌 9단은 지난 10일 중국에서 열린 동준약업배 세계바둑명인전에서 중국의 롄샤오 9단,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 등 중·일 명인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도 이세돌 9단은 초반부터 좋은 흐름을 탔다.
돌가리기로 흑을 잡은 이세돌 9단은 먼저 전투를 걸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그러나 커제 9단이 반격하며 팽팽한 바둑이 됐다.
잘 막아내던 이세돌 9단은 우변으로 넘어가는 흑 117수에서 큰 실수를 했다.
'너무 느슨했다'는 평가다.
흐름은 백으로 넘어갔다.
그러나 이세돌 9단에게는 특유의 '흔들기'라는 무기로 대혼전을 만들었다.
엄청난 수세에 몰렸던 이세돌 9단은 차츰 살아나기 시작했다.
커제 9단은 머리를 쥐어뜯었다.
이세돌 9단은 끝내 역전했다.
이세돌 9단은 완벽한 마무리로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를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현장 해설자로 나선 김성룡 9단은 "이세돌 9단이 오늘만큼 재밌게 바둑을 둔 적이 없었다.
승률 그래프가 위에서 아래로 급격히 떨어지다가 다시 올라갔다"며 또 하나의 드라마를 쓴 이세돌 9단에게 박수를 보냈다.
abbie@yna.co.kr <저...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