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주리 “68㎏→56㎏으로 살 빠졌어요. 큰 맘 먹고 올려요”


중앙일보

방송인 정주리가 68㎏에서 56㎏으로 살이 빠졌다며 더 운동을 열심히 하겠다며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정주리가 다이어트 전후 모습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전 사진 보다가. 다시 자극 받으려고 큰 마음먹고 올려요. 비포 사진도 사실은 10킬로정도 빠진 상태였는데. 비포는 68킬로 애프터는 56킬로. 임신하고 77킬로까지 쪘었지요. 그땐 사진찍기도 싫고 늘 애들 사진만 올렸었는데. 몸무게는 거의 돌아왔지만 이제는 미로에 집착하지 않고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볼까 해요. 또 한번 공개적으로 다짐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주리의 과거 모습이 담겼다.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전 사진은 웃고 있거나 먹고 있는 일상의 모습이었다.
다이어트 후의 사진은 하얀 원피스를 입고 머리와 화장 등에 신경을 쓴 듯한 모습이었다.
사진이 비교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어진 글에서 정주리는 68㎏에서 56㎏으로 살이 빠졌다고 고백했다.
특히 “근력 운동을 열심히 하겠다”며 다시 운동 계획을 세웠다.
정주리 남편의 결혼 전 모습(왼쪽 사진)과 결혼 후 모습. 이 사진을 올리며 정주리는 ’내가 뭘 많이 잘못한 건가“라고 반성했다.
[사진 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정주리는 결혼 전과 달라진 외모의 남편 사진을 올리며 화제를 낳기도 했다.
지난 4일 정주리는 인스타그램에 “결혼 전 남편과 결혼 후 남편.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내가 뭘 많이 잘못한 건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어 ‘5년 전 스페인 여행. 꽃분이 돌아와줘. 육아스트레스인 거니. 사기결혼’이라는 태그를 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