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바른전당 하태경 “은행, ‘가상화폐 실명거래’ 주저 말고 추진해야”


뉴스웨이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13일 은행이 가상화폐 실명거래 서비스를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사진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뉴스웨이 김소윤 기자]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13일 은행이 가상화폐 실명거래 서비스를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은행, 실명거래도 보류…가상화폐 시장 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은행, 가상화폐 실명거래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
이것은 건강하고 합리적인 규제”라면서 “세상 모든 게 범죄로 보이는 법무부 눈치 볼 필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가상화폐를 가치 없는 돌덩어리라 생각하는 박상기 법무장관”이라며 “오직 법무부만 실명거래까지도 범죄시하고 있다.
돌쇠 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
가상통화 주무부처는 법무부가 아니라 그나마 시장을 좀 아는 경제부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 의원은 전날에도 “법무장관이 치고 빠지기 작전 세력 거두인 듯 하다”라며 ”암호화폐 대혼란 박상기 법무장관을 경질하라”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저작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