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재승, “유시민 선생님, 블록체인 잘 모르시는 듯” 공개 비판


중앙일보

정재승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시민 작가의 발언을 정면 반박했다.
[사진 정 교수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승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물리학과 교수가 암호화폐(일명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비판한 유시민 작가의 발언에 대해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정재승 KAIST 미래전략대학원장 13일 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작가가 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썼다.
인터뷰에서 유 작가는 최근 화제가 된 가상통화 거래에 대해 ‘사기’라고 못박았다.
이어 정 교수는 “가상통화에 대한 투기는 당연히 부적절하지만 그 거품이 꺼지고 올바른 방식으로 진정되는 경험을 우리 사회가 가져야지,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식은 최악의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유 작가와 정 교수는 지난해 tvN에서 방영한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1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다졌다.
이날 유 작가는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 “그야말로 미친 짓” “사기”“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표현하면서 포털사이트 인기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화제를 낳았다.
인터뷰에서 유 작가는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더불어 현재 암호화폐에 대한 평가가 ‘투기자본-블록체인 산업 진흥’의 측면에서 관점이 상충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