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주의 IT외신] ②'사면초가' 애플, '배터리 게이트' 소송에 검찰 수사까지


IT조선
애플이 사면초가에 빠졌다.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구형 아이폰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린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 관련 프랑스 검찰은 사전 조사에 들어갔고, 미국 상원의원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공개 질의서를 보냈다.
애플이 배터리 게이트의 대책 중 하나로 아이폰6 이후 출시된 배터리의 교체 비용 지원에 나선 가운데, 애플스토어에서 교체 중이던 배터리가 발화되는 사고가 일주일 새 두번이나 발생했다.
20억달러(2조1416억원) 규모의 애플 주식을 갖고 있는 행동주의 투자자와 캘리포니아주 교사 퇴직연금은 애플에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 방안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애플이 스마트폰 중독을 막을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애플은 "고객의 기대에 부응할 것을 약속한다"며 수습에 나섰다.
◆ 애플 '배터리 게이트', 프랑스 검찰은 사전 조사 미국 상원 의원은 공개 질의 애플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구형 아이폰 성능을 고의로 떨어뜨린 것과 관련, 프랑스 검찰이 사전 조사를 시작한 데 이어 미국 상원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이하 현지시각) 존 튠 미 상원 상무 과학교통위원회 위원장(공화당 소속)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와 관련한 공개 질의서를 9일 보냈다고 보도했다.
튠 위원장은 질의서에서 "소비자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사건이 투명해져야 한다"며 애플이 배터리를 무상교체할 생각이 있었는지, 배터리 교체 비용 지원 발표 전 배터리를 교체한 소비자에게 비용을 보전할 생각이 있는지 등에 대해 질문했다.
튠 위원장은 애플에 23일까지 답변하라고 요구했다.
프랑스 검찰은 프랑스 시민단체 '계획적인 노후화 반대 모임(HOP)'이 지난달 "애플이 프랑스의 아몽(Hamon)법을 위반했다"고 검찰에 고발하자 5일 애플에 대한 공식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아몽법은 소비자와 환경 보호를 이유로 제조업체가 제품 수명을 고의로 조절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으로 아몽법을 위반한 기업은 연 매출의 5%까지 벌금을 부과받거나 경영진이 최대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프랑스 검찰, 애플 '배터리 게이트' 수사 들어가애플 '배터리 게이트', 프랑스 검찰 이어 美 의원이 문제제기◆ 애플 투자자 "청소년 아이폰 중독 막을 방법 내놔야" 애플이 청소년의 아이폰 중독을 막을 방법을 연구하라는 투자자의 요구에 "이 문제에 대해 고...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