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모두 다 행복하다' 1987, 500만 관객 돌파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영화 ‘1987’이 ‘신과함께-죄와 벌’의 흥행 질주 속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며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상망에 따르면 1987이 13일 오전 7시 기준 500마 관객을 돌파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언론 및 평단으로부터 ‘2017년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관객들에게는 ‘올해 꼭 봐야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하며 겨울 영화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영화는 개봉 18일째인 13일 오전 7시 기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의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는 “이는 진정성 있는 메시지와 배우들의 호연, 장준환 감독의 섬세한 연출까지 3박자를 갖춘 영화로 관객들의 끊임없는 뜨거운 지지와 입소문이 만들어낸 결과로 보여진다”면서 “영화의 주 예매층인 1020 세대부터 60대까지 고른 예매 분포를 보이고 있어, 전 세대 관객들을 관통하고 세대간의 역사를 공유하는 소통의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울림 있는 스토리로 사회, 문화 각 분야에 묵직한 화두를 던지며,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만들어 더욱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한편, ‘1987’은 5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한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증샷은 각기 다른 개성을 담은 배우들의 모습이 릴레이로 이어져 눈길을 끈다.
먼저 장준환 감독과 유해진은 컵케익에 500이라는 초를 꽂은 채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고, 김윤석과 하정우, 박희순은 ‘1987 500만 감사합니다’라는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