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가상화폐 규제반대' 靑청원 14만명 돌파


파이낸셜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 13일 오전 10시 현재 14만2820명이 동의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법무부 '거래소 폐지 방침' 발표 이후 동의자수 급격히 증가 靑 답변기준 20만명 넘어설듯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동의자수 14만명을 돌파했다.
법무부가 지난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지면서다.
오는 27일 청원 마감일까지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는 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13일 오전 10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에 14만2820명이 동의 의견을 밝혔다.
청와대의 공식 답변 기준에 6만명도 채 모자라지 않다.
청와대는 30일간 20만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30일 이내 책임 있는 관계자가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가상화폐와 관련된 국민청원은 지난 11일 이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 해당 청원도 지난 11일 밤 5만여명에서 하루 반나절새 10만명 가량 늘어났다.
청원의 대부분은 규제를 반대한다는 내용이지만 일부는 가상화폐를 규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한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박상기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로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힌 뒤 '노(No) 코멘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나 "코멘트(언급)는 없을 것"이라며 "이제 부처에서 논의할 것이다.
부처를 통해 확인하라"고 말했다.
...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