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MB) 스스로 진실을 고백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산이 동결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도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를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하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은 이전 정부에서 내려오던 관행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저...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