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바른정당 하태경, 연일 '가상화폐' 옹호…'법무부, 국회가 막겠다'


머니투데이

하태경 바른정당 신임 최고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the300]"시장 좀 아는 경제부총리가 맡아야"…최근 연일 정부 정책 방향 비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연일 가상화폐 논란을 언급하며 법무부 추진 방식의 규제에 반대했다.
하 최고위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상화폐 실명거래 주저말고 추진해야 한다"며 "이것은 건강하고 합리적인 규제"라고 밝혔다.
그는 "오직 법무부만 실명거래까지도 범죄시하고 있다"며 "돌쇠 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고 말했다.
또 "세상 모든 게 범죄로 보이는 법무부 눈치볼 필요 없다"며 "가상화폐를 가치없는 돌덩어리라 생각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자기 머리가 돌덩어리인 줄 모른다"고 박 장관을 비판했다.
이어 "가상통화 주무부처는 법무부가 아니라 그나마 시장을 좀 아는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전날에도 "법무장관이 치고 빠지기 작전 세력 거두인 듯 하다"며 "조율되지도 않을 것을 조율되었다고 국민 기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장관 경질을 요구했다.
또 지난 11일에는 "가상통화 과열 맞다.
그래서 규제하는 것 반대 안한다.
그런데 이 정부,...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