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카드뉴스]가루눈보다 굵고 함박눈보다 가는 것은?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박정아 기자] 초강력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대설경보가 내려진 일부 지역은 30cm에 가까운 눈이 쌓이기도 했지요. 이렇게 한 자(약 30㎝) 이상 많이 쌓인 눈을 우리말로 ‘잣눈’이라 부르는데요. 잣눈 외에 눈과 관련된 우리말은 또 무엇이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가루눈=가루 모양으로 내리는 눈 ▲가랑눈=조금씩 잘게 내리는 눈 ▲싸라기눈=빗방울이 얼어 떨어지는 쌀알 같은 눈, 싸라기 ▲진눈깨비=비가 섞여 내리는 눈 ▲포슬눈=가늘고 성기게 내리는 눈 ▲함박눈=굵고 탐스럽게 내리는 눈 ▲마른눈=비가 섞이지 않고 내리는 눈 ▲소나기눈=갑자기 세차게 쏟아지다가 곧 그치는 눈, 소낙눈 ▲풋눈=초겨울에 들어서 조금 내린 눈 ▲자국눈=겨우 발자국이 날 만큼 적게 내린 눈 ▲길눈=한 길(한 길은 사람 키 정도)이 될 만큼 많이 쌓인 눈 ▲숫눈=눈이 와서 쌓인 상태 그대로의 깨끗한 눈 ▲숫눈길=눈 내린 뒤 아직 아무도 가지 않은 길 ▲눈결=눈이 쌓여 이룬 상태나 무늬 ▲눈송이=굵게 엉기어 꽃송이처럼 내리는 눈 ▲눈꽃=나뭇가지 따위에 꽃이 핀 것처럼 얹힌 눈 역대 최고 수준의 한파에 많은 눈까지…,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데요. 날씨가 풀려 눈석임(쌓인 눈이 속으로 녹아 스러짐)할 때까지 빙판길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박정아 기자 pja@저작권&...



To Top